하늘에 속한 목사들을 만나다.

주일에 지방에 있는 몇몇 시골교회들이 연합하여 개최한 집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왔다.
그 곳에서 신학교를 졸업하고 열악한 농촌교회에서 수고하는 목사들을 만났다.
한 목사는 설립한지 백년가까이 되었으나 교인은 딱 한명 밖에 안 남은 교회에 부임하여 10년이라는
긴 세월을 한 결 같은 모습으로 봉사하고 있다. 지금은 교인수가 열 명 정도로 늘었으니 십 년 동안 열배 성장한 셈이다.
그 목사는 과거 건축가로 활약했던 때의 노하우와 재능을 살려 그 척박한 땅에 아담한 교회당까지 지어놓았다.
죽어가던 농촌교회가 활기를 되찾는 모습을 보고 감동받은 그 교회출신들이 후원의 손길을 보내기 시작한 것이다.

농촌이나 산간 오지에 있는 교회의 말할 수 없이 열악한 상황 가운데서도 충성스럽게 목회하는 목사들을 볼 때마다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갖게 된다. 그들이 비록 나에게 배운 사람들이기는 하지만 나와는 비교할 수 없이
훌륭한 주의 종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솔직한 심정으로 나는 그 목사처럼 10년 동안이나 그런 곳에서 썩으며
주님을 섬겨야 한다면 주의 일을 안 하려고 할 것 같다. 나라는 자는 교수라도 돼서 어느 정도 명예와 영광이라도 누려야
주님을 섬길 놈이라는 것을 아시기에 이 자리에 있게 하신 것 같다. 빛도 없이 이름도 없이 주님을 섬기라고
멋지게 설교는 하지만 실제 내가 잊혀지고 무명해지는 것은 견디지 못해하는 위인이니,
만약 그런 자리에서 주님을 섬겨야 한다면 아마 줄행랑칠 것이다. 나 같은 자는 이 땅에서 상을 많이 받았으니
 하늘에서 받을 상을 별로 없을 게다. 그러나 그런 목사들은 이 땅에서 아무 명예와 영광도 없이 고난 가운데
주를 섬기느라 수고했으니 하늘의 상이 클 것이다.
...
그들은 비록 이 땅에서는 작고 초라한 시골 목사라고 무시당할지 모르나 하늘에서는 참으로 위대한 사람들,
하늘에 속한 목사들이다. 이들 앞에 서면 왠지 내가 왜소해지고 부끄러워진다.
유명한 대형교회 목사들 앞에서는 조금도 위축되지 않는데 말이다.
 미안하지만 어떤 대형교회 목사들은 왜 그렇게 작고 추해 보이는지 모르겠다.
 하늘의 인정과 영광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 땅에서의 성공과 명성에 대한 야망에 사로잡혀
교회성장에 급급한 목사들은 이 땅을 구르는 검불같이 작고 가벼운 위인들이다.
 하늘에 속한 목사들의 신발끈을 풀기도 감당할 수 없는 땅에 속한 소인배들이다.
이들이 이 땅에서 온갖 기득권과 영광을 누리면서 한국교회를 똥칠하는 자들이다.
 이들이 하늘에서 받을 것이라고는 상 대신 화이며, 영광 대신 수치밖에는 없을 것이다.

한국교회는 하나님 나라의 관점에서 참으로 존경받을만한 목사상을 재정립해야 한다.
세상의 성공과 영광에 껄떡거리는 영적인 떨거지를 대형교회를 이룬 성공한 목사이며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목사로 추겨 세우는 영적인 무지에서 깨어나야 한다.
젊은 사역자들은 이런 목사를 선망하여 추종하지 말고 이 땅에서 잠시 무명해도
하늘에서 영원히 유명한 것으로 기뻐하며 주님을 섬기는 위대한 주의 종들,
이 땅이 도무지 감당할 수 없는 하늘의 광휘로 휩싸인 영광스러운 사역자들이 되기를 갈망해야 할 것이다.

고암

2013.02.05 12:43:55
*.192.159.229

이 글은 고려신학대학원의 박영돈교수님이 쓰신 글인데

글의 내용이 너무 마음에 와 닿아서 옮겨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회계장부 작성요령 file 미소 2016-12-27 1614
22 묵상하는 삶 고암 2015-03-22 7085
21 사 랑 고암 2014-10-27 7153
20 누가 나의 이웃인가 file 고암 2014-10-12 7225
19 늙수그레한 마귀의 형상 [1] 고암 2014-09-05 7343
18 십일조에 관한 글 [1] 고암 2014-08-11 7135
17 내 마음 그리스도의 집 (로버트 멍어) file 고암 2014-08-05 6771
16 2014년 말씀수양회(히브리서) 고암 2014-07-25 6554
15 2011년 영혼추수 주일을 위한 새벽기도 축제 [1] 고암 2014-06-24 7203
14 2012년 성령강림절 새벽기도 축제 고암 2014-06-24 7239
13 생명의 삶 공부를 다시 하면서 고암 2014-04-16 7431
12 개학 부흥회 금만년필 2014-03-04 7848
11 2014년 신년부흥회 고암 2014-01-19 7872
10 성령충만, 실패한 이들을 위한 은혜 고암 2013-11-23 8919
9 믿음, 그 다음의 삶의 길. 고암 2013-08-04 8751
8 4월 월삭기도회를 통하여 고암 2013-04-06 9152
7 성경개관 삶 공부를 신청하면서 [2] 고암 2013-02-15 10208
6 2013년 신년 부흥회를 통하여 [1] 고암 2013-02-15 9188
5 삶공부 신청(이곳에서 가능) file [3] 미소 2013-02-07 9468
» 신대원을 졸업하고 교역자로 첫걸음을 내딛는 아들을 생각하며.... [1] 고암 2013-02-05 10221